당화혈색소 정상수치, 당뇨병 당화혈색소 수치가 중요한 이유

당화혈색소검사는 지난 2~3개월 동안의 평균 포도당 수치를 보여주는 혈액 검사로, 혈액 속의 포도당은 적혈구의 단백질인 헤모글로빈에 달라붙는 특성을 활용해 검사하는 것입니다. 혈당 수치가 증가함에 따라 헤모글로빈이 포도당으로 코팅되고 당화혈색소검사는 포도당으로 코팅된 헤모글로빈이 있는 적혈구의 비율을 측정합니다.

 

당뇨병 검사와 당화혈색소 수치

당화혈색소검사는 당뇨병 진단과 관리 상태를 진단하기 위한 검사 중 하나로, 당뇨병 검사는 공복 혈당, 경구 포도당 부하 검사, 당화혈색소검사 등이 있으며 혈당 수치를 측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러나 한 시점에서 측정하는 혈당 수치는 여러 요인에 의해 변동이 생길 수 있으므로 장기간의 혈당 조절 추이를 파악할 목적으로 당화혈색소검사가 선호됩니다.

 

당화혈색소 정상수치
당화혈색소에 설명 듣는 당뇨병 환자

 

당화혈색소

당화혈색소는 혈색소에 당이 결합한 형태로, 혈당이 높으면 당화혈색소 수치도 높아지게 됩니다. 또한, 당화혈색소검사는 2~4개월 동안의 평균 혈당 수치를 반영하므로 장기간의 혈당 관리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당화혈색소가 과거에는 당뇨병 진단 목적으로는 자주 이용되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검사법의 표준화를 통해 당뇨병 진단에도 널리 활용되고 있습니다.

 

당화혈색소 수치가 중요한 이유

당화혈색소검사는 보통 지난 3개월 동안의 평균 혈당 수치를 측정하는 혈액 검사로, 당뇨병 전 단계와 당뇨병을 진단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검사 중 하나로 당뇨병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는 주요 검사이기도 합니다. 특히 높은 당화혈색소 수치는 당뇨병 합병증과 관련이 크므로 당뇨병이 있는 경우 당화혈색소 수치를 조절하고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당뇨병과 당화혈색소

당뇨병 환자는 혈액 내 포도당의 농도가 높아지므로 당화 된 혈색소인 당화혈색소 수치도 올라가게 되므로 혈당 관리 정도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서 치료와 관리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연구에서도 당화혈색소를 1%만 감소시키면 미세혈관합병증을 30~50%까지 감소한 것으로 밝혀지며, 당뇨병 합병증을 예견할 수 있는 혈당 지표로 당화혈색소 수치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혈당과 당화혈색소 수치
당뇨병 환자 혈당 검사

 

당화혈색소 정상수치

당화혈색소 수치는 주로 혈당 수치에 따라 달라지며, 건강한 사람은 당화혈색소 측정치가 총헤모글로빈의 6% 미만으로 나타납니다. 당화혈색소 정상수치는 6.0% 미만 또는 42 mmol/mol 미만으로 당뇨병이 없는 성인의 정상값입니다. 또한, 당화혈색소 수치가 7% 미만인 당뇨병 환자는 당뇨병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보고도 있습니다.

 

당뇨병 전증

당화혈색소 수치가 정상 범위보다 약간 높으면 당뇨병 전증으로 볼 수 있습니다. 당화혈색소 수치가 6.0% 이상 또는 42 mmol/mol보다 높지만, 6.5% 이상 또는 48 mmol/mol 이하로 당뇨병은 아닙니다. 당뇨병 전증은 적절한 생활 습관과 식단 관리를 통해 혈당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당뇨병 환자

제2형 당뇨병을 앓고 있는 사람의 당화혈색소 수치는 6.5% 또는 48 mmol/mol 이상으로 적절한 수치를 유지하려면 건강한 생활 식습관 변화와 함께, 적절한 약물 복용을 병행해야 합니다. 특히 당화혈색소 수치가 7% 범위를 벗어나면, 당뇨병성 신경병증당뇨병성 케톤산증, 말초 동맥 질환, 녹내장, 심장 발작 등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당뇨병 환자 당화혈색소 수치
당화혈색소 검사 위해 채혈하는 여성

 

당화혈색소검사 주기

당뇨병은 흔히 인슐린의 분비 또는 인슐린 기능에 문제가 생겨서 혈당이 높은 상태로, 적절히 낮추거나 조절하지 않으면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무엇보다도 혈당 관리가 중요합니다. 또한, 당뇨병 환자의 혈당 조절 상태는 당화혈색소 수치로 알 수 있으며, 보통 당화혈색소검사는 3개월마다 하지만 측정 주기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담당 의사가 결정하게 됩니다.

300x25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